빨래 냄새 제거

빨래 냄새 제거

여러 방법을 써봐도 원인 모를 빨래 냄새가 사라지지 않아서 고민이신 분들이 많습니다. 빨래에서 나는 꿉꿉한 쉰내를 제거하기 위해서는 가장 먼저 냄새의 원인을 알아야 합니다.

우리가 매일 사용하는 수건은 얼굴과 몸의 각질, 피지, 땀 등 각종 분비물과 세균이 옮겨지기 때문에 철저한 위생관리가 필요한데요.

날씨가 덥고 습한 여름에는 수건에 세균 번식이 더욱 빠르기 때문에 수건에서 냄새가 나는 것 뿐만 아니라 각종 피부질환까지 이어질 수 있기 때문입니다.

빨래 냄새는 어떻게 제거해야 할까?

빨래 냄새 제거 8가지 방법

1. 젖은 빨래 방치하지 않기

세탁물을 쌓아두고 한번에 대량을 세탁 하시는 분들이 많은데요. 수건처럼 축축하게 젖은 세탁물을 방치할 경우 세균이 더욱 빠르게 증식하고 냄새의 원인이 될 뿐만 아니라 위생적으로도 좋지 않습니다.

따라서 되도록이면 세탁을 바로 하는 것이 좋지만 세탁물 갯수가 너무 적은 경우라면 젖은 수건이 마른 후에 빨래통에 넣는 것이 좋습니다.

2. 세탁 후 완벽하게 건조하기

빨래가 제대로 건조되지 않은 경우 물 비린내나 빨래 쉰내의 주된 원인으로 작용됩니다. 특히 비가 오는 날에는 습도가 높아서 빨래가 뽀송뽀송하게 마르지 못하기 때문에 쉰내가 나게 되는데요.

이러한 날에는 선풍기를 틀어서 공기 환기를 해주는 방법과 빨래 사이사이에 신문지를 끼워주면 수분을 흡수하고 빨래가 뽀송하게 마르는데 도움을 줍니다.

3. 세제, 섬유유연제 정량 사용하기

대부분의 사람들은 빨래에 좋은 향기를 더해주기 위해 정량보다 많은 세제와 섬유유연제를 넣게 되는데요. 이것이 빨래 냄새를 유발하는 원인이 되기도 합니다.

과도한 세제와 섬유유연제 사용은 헹굼 후에도 세제 찌꺼기가 남게되고 섬유 속 미생물의 먹이가 되어 특유의 빨래 냄새를 유발합니다.

또한, 세탁제품에 함유된 여러 화학 물질들은 피부자극 및 트러블을 유발하기 때문에 여러므로 과도한 세제 사용을 좋지 않습니다.



4. 세탁조 청소

빨래 냄새의 원인중 하나는 위생적이지 못한 세탁기와 건조기인 경우도 흔합니다.

세탁기 안쪽 안보이는 구석구석에 물때가 낄 수 있기 때문에 ‘통세척’ 코스를 주기적으로 돌린 후에 문을 열어 두어 내부의 습기를 제거하고 세탁기를 완전히 말려줘야 합니다.

세탁기 내부 거름망이나 세제 넣는 서랍 등 세탁기의 내부도 꼼꼼하게 청소를 해줘야 하는데요. 특히, 거름망을 관리하지 않으면 냄새를 유발할 뿐만 아니라 세탁물에 먼지들이 쌓이게 됩니다.

특히 여름철에는 2주에 한번씩 거름망이나 세탁기 내부를 청소 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5. 베이킹소다 활용

베이킹소다는 천연 탈취제이자 주방 청소, 과일 세척 등 다용도로 사용이 가능한데요. 빨래의 헹굼 단계에 넣어주면 습기를 흡수하고 찌든 때와 빨래냄새를 효과적으로 제거하는 역할을 합니다.

6. 식초 활용하는 빨래 냄새 제거

빨래할 때 식초를 소량 섞어주면 천연탈취제 효과가 있는데요. 빨래를 돌릴 때 구연산 한 스푼 정도에 식초 2~3큰 술을 섞어서 넣어주거나 헹굼 단계에 넣어주면 빨래 속 세균제거와 냄새를 제거할 수 있습니다.

7. 세탁물 삶기

위와 같은 여러 방법들을 사용했는데도 빨래 냄새가 제거되지 않을 경우 물로 삶는 방법을 시도해볼 수 있습니다. 뜨겁게 끓는 물에 섬유를 삶아주면 미생물이 제거되면서 냄새를 없애는 확실한 방법입니다.

빨래를 삶을 때 표백제를 함께 넣으면 미백 효과까지 얻을 수 있습니다.

8. 로즈마리

식초에 로즈마리를 담궈서 세탁할때마다 소량씩 넣어주면 냄새제거 효과가 있습니다. 옷에서 향긋한 로즈마리 향이 은은하게 풍기게 됩니다.

수건 빨래 냄새 제거

  • 수건이 젖은 상태로 방치하거나 세탁기에 넣지 않기
  • 수건 단독 세탁하기
  • 섬유유연제 소량 사용하기
  • 식초와 베이킹소다 사용하기
  • 세탁 후 탁탁 털어 완벽하게 건조하기
  • 1~2년 마다 새수건으로 교체하기

수건은 올이 촘촘하게 되어있어서 다른 세탁물과 함께 세탁할 경우 올 사이사이에 먼지나 세균이 달라붙게 됩니다. 따라서 수건은 단독 세탁하는 게 좋습니다.

또한, 수건 사용 후 축축한 채로 세탁기에 넣는 경우가 많은데요. 수건을 넣을 땐 완전히 건조된 상태로 돌려야 냄새가 나지 않습니다.

세탁 후에는 탁탁 털어서 완벽하게 건조하는 것이 중요한데요. 건조 후에도 냄새가 난다면 이미 세균이 증식되었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이럴 땐 식초와 베이킹소다를 섞어 냄새를 제거할 수 있습니다. 베이킹소다는 습기를 흡수하고 찌든때나 악취를 제거하는데 효과적인 천연 물질입니다.

여기에 식초 한방을 정도를 더해주면 냄새를 제거하는데 시너지 효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빨래 냄새 제거 자주 묻는 질문과 답변

  • 빨래 쉰내의 원인은 무엇인가요?

세균과 곰팡이 번식의 원인이 되는 습기 환경이 원인입니다. 빨래를 습한 날씨에 해서 잘못 건조했거나 빨래를 오래 방치해두고 했을 경우에도 냄새의 원인이 됩니다.

  • 빨래 냄새가 쉽게 없어지지 않는데 어떻게 해야 하나요?

습도가 높고 더운 여름에는 외출후에 입었던 옷을 바로 세탁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땀과 습기로 가득한 옷을 방치할 경우 지방산, 암모니아 등에서 냄새를 유발하기 때문인데요.

이때 세탁을 바로 하지 않으면 냄새를 완전히 제거하기 힘들 수 있습니다. 옷의 냄새가 심할 경우 구연산과 식초를 이용한 방법을 상단 내용에서 참고해주세요.

Write A Comment

error: copy protected